올해 11월부터 전기택배차 운행 가능
관리자 2018.03.09 101 -

올해 11월부터 전기택배차 운행 가능해진다

경유차 대체 가능 아파트 등 매연 저감에 기여 전망


올해 11월부터는 아파트 등 주거지역의 택배차가 전기차로 운행돼 경유택배차로 인한 

매연 문제가 개선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송옥주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이 대표발의한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안’이

최근 국회를 통과했다.

현행 화물자동차법은 국토교통부가 업종별로 고시하는 공급기준 이외에는 증차를 

허용하지 않고 있다.

하지만 개정안은 전기자동차, 수소전지자동차 등 친환경화물차의 경우 위탁 금지를

조건으로 신규허가를 인정하도록 한 것이다.

다만, 화물운송시장의 상황을 고려하고 증차 후 사업을 양도하는 편법을 막기 위해

최대적재량(1.5톤) 이하의 직영운영 차량으로 국한하고 사업을 양도할 경우 허가를

취소할 수 있도록 보완책도 포함시켰다.

시행시기는 지난해 국토위 법안소위에서 올 7월로 심의됐으나 다른 법률 조항의 시행과

동일하게 올 11월말로 최종 결정됐다.

그동안 경유자동차는 미세먼지의 주된 배출원으로 분석되어 왔는데, 

문재인정부는 경유자동차 비중을 축소하고 전기차 등 친환경자동차의 비중을 확대하는 

정책을 국정과제로 선정한 바 있다. 

특히 대부분 경유차인 택배차는 평균 주행거리가 길고 공회전과 저속운행이 잦아 

미세먼지 배출량이 많을 뿐만 아니라 아파트 등 주거지역을 운행할 때 배출하는 

미세먼지 때문에 시민들의 민원과 건강 피해가 제기돼 왔다.

법안이 통과됨에 따라 택배업계, 전기차 제작사, 지자체 등의 전기택배차 보급 확대에도 

가속이 붙을 전망이다.

특히 전기택배차 증차는 미세먼지 저감이라는 친환경 전략 아래 국가시책, 경영전략,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등이 맞물려 지속가능한 발전이라는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송옥주 의원은 “전기택배차 증차가 허용되는 법안이 통과됨에 따라 주거지역의 

매연 문제가 완화될 수 있게 됐다”면서 “정부가 전기화물차, 전기버스, 전기택시 등 

사업용 전기차에 대한 보조금 차등 지급과 신청방식 개선을 위해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목록